블로그 이미지
전업이동생활자, 초극단 미니멀리스트 (...그러니까 한마디로? 노숙자 ㅋㅋㅋ ) 로변철의 나홀로공화국건설 프로젝트
로변철
« 20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또 다시 대륙횡단(2)-아리조나 불가마 속으로

바퀴달린 우리집 2015. 6. 25. 13:04 Posted by 길가의 견변 철학자 로변철

캘리포니아를 벗어나 동진을 계속하니 불가마같은 애리조나가 이글거리며 뜨겁게 우릴 맞는다. 

찐다 쪄! 

10기통 3500포드듀얼리에 휩쓰윌 5th wheel + 모토사이클을 끌고 여자친구랑 놀러가는 이 친구 뒤를 한동안 60마일로 따라갔다.  꾸벅 꾸벅 졸면서....그런데 폭염 속 뉴멕시코 접경의 고산지대 언덕에서 고개를 몇개 넘더니 영 힘을 못쓴다. 할 수 없이 추월.....영원한 맞수지만 역시 언덕에서 지구력은 쉐비가 포드보다 낫다니까!   

가도 가도 끝이 없는 불바다...여기서 엔진고장나고 전화 안터지면? 

.......타죽는다!!!

화씨 122도! 혹시 온도계 고장? ....여기가 수성(水星, Mercury) 아니고 지구별 맞아?

사막 한복판의  콘크리트 오아시스-레스트에어리아rest area.

그곳에 놀라운 장면....수성인이 있었다! 

OMG! 겨울옷을 잔뜩 껴 입고 쓰레기통을 뒤지는 중...

저이는 인간이 아니다. 이런 용광로 날씨 속에서 어떻게....

인간의 기온적응력, 그 한계는 어디까지 일까?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하는 그대. 

 '아이시콜드' 빵빵한 엔진 냉방기와 후미의 하우스제너레이터 냉방기를 동시 가동하면 모토홈 내부는 춥다. 

하지만 추워서 끄면 바로 찜통....어쩌라고....

하지만 곳곳에 피난처가 있다. 

조금만 더 가면 시원한 곳에서 냉차마시며 인터넷 할 수 있는 로변철의 전용집무실이 나온다. 

맥도날드도 전과 달리 요즘은 무료 인터넷 서비스가 좋다. 별다방, 로우스, 홈디포 못지 않게...와이파이 인심이 후하고 빠르다. 해서 이젠 일부러 라이브러리 멀리 찾아 다닐 필요가 점점 없어진다. 

그리고 실내로 안들어가도 된다. 건물 가까운데 잠수함을 세우면 벽돌담 유난히 뚜꺼운데 빼고는 대체로 연결에 문제가 없다. 


젊어서 옛날에 이 동네를 지나면서 진짜로 자동차 후드에 계란후라이 해먹던 추억이 회상된다. 캘리포냐와 달리 이 여긴 밤에도 기온이 안 떨어진다. 우리 부부는 열대야를 겪은지가 하도 오래된지라  밤에 푹푹 찌는데 영 적응이 안된다. 

밤새 냉방을 키자니 제너레이터 돌아가는 소리에 그대가 잠을 못 주무신다고 불평하고....  

그래서...변철이 옵하는 요즘 밤마다 변태가 된다. 차안에서 실오라기 하나 안걸친 상태로 머리맡에 얼음주머니를 두고 얼음마찰을 해가며 잠을 청하는 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