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전업이동생활자, 초극단 미니멀리스트 (...그러니까 한마디로? 노숙자 ㅋㅋㅋ ) 로변철의 나홀로공화국건설 프로젝트
로변철
« 20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또 다시, 대륙횡단(1)...기수를 동으로!

바퀴달린 우리집 2015. 6. 16. 09:41 Posted by 길가의 견변 철학자 로변철

출발전 믿음직한 이웃 캠퍼, 브룩과 페기에게 우편물 리다이렉션과 짐을 부탁하고....

말기 암환자로 로변철의 에그노스토피아 전도대상자인 브룩...

요즘 기침 소리가 심상치 않다. 

두세달 후 우리가 돌아올때까지 브룩이 버텨 줄런지....


파크 메니저 데니스의 특별배려로 커다란 헛간 창고에 우리의 베이스캠프 짐들을 보관.... 후 

손톱사이즈의 튼튼한(?) 자물쇠를 채우고....뭐 값나가는게 있어야지....


자 또다시 대륙횡단이다!. 


아리조나 황야의 뜨거운 태양을 온 몸에 맞으며 

동으로 동으로....

캘리포냐 국경에서 4불 가까이 하던 기름값이 아리조나 주경계를 넘자마자.....그리고 조금 더 가면 캘리포냐의 거의 반값....

장난하니? 방금 개스넣고 온 사람들 열불 나겠다....  

겨울 배가본드 알브이어RVers들의 천국으로 불리는 콰트사이트. 여긴 겨울에 와야 하는데 우린 자꾸 한여름에....지나게 된다. 


어젯밤 산타페 가는 길, 후라잉제이에서 개스넣고 야박 중 잠망경으로 내다본 물 밖 풍경. 

밤기온이 여전히 100도! 오랜 만에 사막의 진짜 뜨거운 맛을 보는 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