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전업이동생활자, 초극단 미니멀리스트 (...그러니까 한마디로? 노숙자 ㅋㅋㅋ ) 로변철의 나홀로공화국건설 프로젝트
로변철
« 2021/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또 다시 대륙횡단(4)-자전거로 둘러본 산타페

바퀴달린 우리집 2015. 7. 16. 08:59 Posted by 길가의 견변 철학자 로변철

아메리카 대륙횡단에 가장 이상적인 방법은? 역시 잠수함- 즉 RV로 하는거다.  

▣ 산타페 가는 길 


아무데서나 쉬고 자고 먹고 누고... 할 수 있으니...

미리 예약을 하거나 자세한 일정을 먼저 정할 필요가 없다. 대충 그날 무드에 따라 움직이면 된다. 남이 자던  찝찝한 호텔방 시트에서 자지 않아도 된다. 911테러 이후 공항에서 복잡한 절차 황당한 바디스캔 등 짜증과 스트레스를 겪지 않아도 되고. 


하지만 그런 RV보다도 더 간편하고 홀가분한 방법이 있다. 


자전거+텐트 여행이다! 


위에 열거한 좋은 점 플러스,  

개스비, 주차 걱정 안 해도 되고 건강에 좋고....이야말로 로변철이 지향하는 익스트림 미니멀리스트의 이상적 자원고행 여행법이리라. 


그래서 이미 주변에 예고한대로 조만간 텐덤 자전거 대륙횡단에 도전해 볼 생각이다. 

문제는 젊은 오빠 로변철의 체력....나이드니 기력이 전 같지 않다. ..

한살이라도 더 젊을 때 해야겠는데.... 

▣ 할리보다 훨씬 좋은 우리의 텐덤 구루마 


이렇게 자전거를 타노라면 할리(harley davidson)를 모는, 목에 기브스한 팻보이 삼촌들이 안쓰럽게 보일때가 있다.(변철옵하도 한때 갈망했었지만...) 공해와 소음유발하며 왜 저 무거운 쐬덩어리를 떼거지로 끌고 다니느라 난리부르쓰냐는 거다. 


조용하고 경제적이고 건강에 좋고...자전거가 얼마나 좋은데 말야.  우리 그대가 가장 싫어하는 인간 군상들이 바로 굉음폭주족들. 


하여간 이번 횡단 중 기회 있을때 마다 우린 텐덤으로 자전거 맹 훈련 중이다. 

▣ 넙적다리 굵어졌다고 걱정하며 휴식 중인 그대. 


▣이 동네 집들은 다 요따우로 생겼다. 어도비 건축양식(황토흙벽?)이라나 뭐라나. 

재질, 칼라,구도. 그리고 기와지붕 .. 남프랑스 프로방스지방이 생각나는 집들.  예술적이다. 맘에 든다.  


곳곳에 갤러리들이 많다.  뒷 골목  어염집들과 상점들도 덩달아  예쁘고 앙증맞게들 지었다.  

어도비 스타일 아니면 건축, 개축이 안된다고 한다.    


이렇게 멋진 타운을 휘돌아 보는데 자전거 만큼 좋은 방법이 있을까. 

주민들도 친절하고 날씨까지 환상적이던 라이딩- 오랜시간 멋진 추억으로 간직하게 될듯.... 


(뉴멕시코의 스페인스런 동네, 산타훼에서- 2015년 6월 19일 아침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