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전업이동생활자, 초극단 미니멀리스트 (...그러니까 한마디로? 노숙자 ㅋㅋㅋ ) 로변철의 나홀로공화국건설 프로젝트
로변철
« 20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애플사를 고소할까 말까?

오늘은.... 2015. 7. 19. 06:20 Posted by 길가의 견변 철학자 로변철

이런 황당 시츄에이션을 어떻게 하지? 


비록 구찮아서 지금은 그냥 스마트폰으로 '이러구' 있지만 장차 취미겸 여행사진작가의 야무진 꿈도 가진 도시의 잠수함 함장 '변철'이 옵하. 어제, 지난 5월 이후 찍은 수천장에 달하는 누적 사진화일을 액시덴탈리 날려 버리고 망연자실 중. 


불행 중 다행은 일부 스마트폰에 아직 안지운 것들 남은 것, 그대의 랩탑에 공유했던 사진들은 그래도 보존. 

그리고 근래 휴지통에 버렸던 사진들 몇백장이 남았다. 


결국 잘 익은 과일 골라논 광주리는 없어지고 추려낸  쭉정이들만 남은 셈. 


이번에 대륙횡단하며 때론 정말 목숨걸고(?) 찍은 여러 국립공원과 사막오지에서의 수백장의 사진들이 날아간 걸 생각하면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힌다.    



             휴지통에서 건진 사진


위에 "accidentally"라고 했지만 사실은 내 실수만은 아닌 것만 같아 더 열받는다. 아무래도 애플 아이포토 올드버전과 내 최신형 맥북에어와 미스매치...내지는 뭔가 버그문제 아닌가하는 의심이다. 맞다면 이건 처음 사서 가져가니 애플스토아 테크니션이 아는 체하면서 이따위로 조합해 주었으므로 마땅히 애플이 책임져야 할 일이다. 이거 사진 한장당 1000불씩, 이삼백만불 정도 소송을 제기해 말어....


아닌게 아니라 아까 다른 일로 베스트바이 간 길에 가장 야무져 보이는 geeks팀 직원아이에게 물으니 왈, 이거 뭔가 기본세팅이 잘못돼 있다, 즉 새로운 버전의 앱이 깔렸어야 마땅하다, 지금 당신의 신형 맥북에 구 버전의 아이포토 어플이 장착되어 있는데 그게 작동되는 것 자체가 신기하고 이해 안되는 일이라고 머리를 긁적이는 거 아닌가.   



                            이 친구들과 한시간 넘게 화일복구, 원인분석을 시도했으나.... 헛탕. 


사실 내가 한 일이라곤 화일이 아니고 메인화면 바탕에 늘 떠있는 불필요한  아이포토라이부러리의 아이콘을 없애려고 트래쉬캔에 그걸 끌어 넣은 것 뿐. 그리고 좀 버벅대길래 이상해서 바로 실행취소를 누른 것. 불과 1초 2초만에. 그런데 요상하게도 2만여장의 사진이 담긴 전체 라이브러리가 아이콘과 함께 그야말로 순식간에 바람과 함께 사라져 버린거다. 


이런 큰 화일은 일부러 삭제하려해도 시간이 오래 걸린다. 중간에 취소도 가능하며 한두번 확인단계를 거치는게 상례인데...헌데 이게 무슨 귀신의 장난? 정말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라 어안이 벙벙했었다. 근처 몰옵아메리카의 애플스또아에 가서 지니어스들에게 물으니 지니어스는 무슨 얼어죽을, 자기들도 이해 안된다고. 해서 애플의 다른 시니어 테크니션과 주말에 어포인트먼트를 잡고 기다리는 중. 


* 이런 경우에 대비 3테라바이트란 거대한 익스터날 하드드라이브를 없는 살림에 백불인가 주고 사놓았다. 그럼 뭐하나, 구차니즘에 백업을 자주 안했다. 사고 터진 후 깜짝놀라 타임머신을 확인하니  마지막 업데이트 일시가 5월 중순....이럴때가 바로 내머리를 내 손으로 주어 박아야 할때다....

그나마 그 이전의 사진 수만장은 익스터날하드 때문에 보존됐으니 감사한 일이라 자위 중이라는...



'오늘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국의 시골인심  (0) 2015.08.17
석화고목  (0) 2015.08.15
애플사를 고소할까 말까?  (0) 2015.07.19
사막이 뭐 이래  (0) 2015.06.04
이제 우리도 '희귀동물'에서 해제되려나  (0) 2015.06.04
어떤 목수  (0) 2015.05.2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