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전업이동생활자, 초극단 미니멀리스트 (...그러니까 한마디로? 노숙자 ㅋㅋㅋ ) 로변철의 나홀로공화국건설 프로젝트
로변철
« 20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사막이 뭐 이래

오늘은.... 2015. 6. 4. 11:07 Posted by 길가의 견변 철학자 로변철

지난 8개월을 주로 야자수 바닷가에서 노닐다 

동산너머 인랜드엠파이어의 사막지대에 은둔 칩거한지도 한달. 

여기가 세이프하버와 연해있는 요즘 우리의 산책로. 카요티(얘들은 왜 괜히 얄미울까)들의 낙원...


그리고 저 위가 얼마전까지 드럭딜러들이 4윌러를 몰고 다니며 진을 치고 있다가 일망타진 된 곳이란다.  

근데 이상하다. 

처음와서 며칠  좀 더운듯 하더만 이후 한달 줄창 날씨가 환타스틱....이더니 갈수록 점입가경...무릉도원이다. 

여름이면 110도 올라간다더니 여기가 그 공포의 데저트 맞아? 


이건 뭐 비가 부슬부슬 오질 않나... 무슨 샌프란시스코 베이나 시애틀 밸뷰 분위기네.....

그동안 해변가 야자수 아래서 해이해진 심신을 추스리며 

작렬하는 태양아래  건조한 사막에서 극기훈련, 자원고행 좀 하려 했는데...

이건 뭐 되는 일이 없넹. 


로변철: 그대여, 내가 전생에 착한 일을 너무 많이 했나보이. 

          이렇게 사막에서도 시원하게 지내라고 도와 주시니...

그대: 네, 당신은 분명 나라를 구한 듯...

로변철: 하긴 그대같은 마눌을 얻은 거 보면...근데 그대는 전생에? 

그대: (날 힐끗보더니 한숨 푹 내쉬면서) 나라를 팔아 먹었나보죠,

  


그날 영웅 남편과 역적 마누라는 다정히 손잡고 끝간데 없는 황야의 산책로를 두시간이나 걸었다는.....

'오늘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석화고목  (0) 2015.08.15
애플사를 고소할까 말까?  (0) 2015.07.19
사막이 뭐 이래  (0) 2015.06.04
이제 우리도 '희귀동물'에서 해제되려나  (0) 2015.06.04
어떤 목수  (0) 2015.05.28
할리에 구루마를 끌고  (0) 2015.05.2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