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초극단 미니멀리스트-이동생활자 로변철의 약간 다른 생존방식
로변철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진정한 욜로(YOLO)족

부지원 가는 길 2017.09.28 23:52 Posted by 길가의 견변 철학자 로변철

"그대들이야 말로 진정한 욜로족 부부십니다"  

아메리카 노숙방랑 중인 우리 부부가 언젠가부터 자주 듣게 되는 말. 

근래 한국에도 퍼졌는지 요즘은 동포들한테도 자주 듣는 소리다.  



욜로(YOLO:You Only Live Once)족이라 불리울 때마다 두가지 상반된, 묘한 뉘앙스가 느껴지곤 한다. 


1) 삶의 깊은 의미를 깨우쳐 세속의 영달에 연연하지 않고 진정으로 멋지게 한번 뿐인 삶을 즐기며 산다 

2) 에라 모르겠다 캔쎄라쎄라 되는데로 내 멋대로 산다-대책없고 무책임한 현실도피적 라이프스타일.  





우리 세대는 어려서부터 미래를 위해 현재를 희생하며 살아야 한다고 배웠다. 돈과 명예와 사회적 지위라는 미래의 결과물을 얻기 위해  오늘은 언제나 이를 악물고 일하고 공부해야 한다....죽는 날까지 미래를 위해....


그런데 이건 정말 어리석은 언어도단이다. 우리는 결코 미래에는 한 순간도 살 수 가 없기 때문이다. 우리가 살수 있는 것은 죽는 날까지 언제나 "오늘" 뿐이다. 미래는 계속 다가오지만 늘 오늘에 밀려 저만치 도망간다. 아무리 준비해도 우리는 결코 미래를 즐길 수 없다. 만족과 행복은 오직 오늘 지금 여기 내 코앞에서만 즐길수 있을 뿐이다. 그런데 오지 않을, 살 수 없는 미래를 위해 오늘을 희생하라고?  


그런 원천적 불합리에도 불구하고 인간의 어리석은 탐욕이 낳은 캐피탈리즘의 성과지향논리에 반기를 드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부모, 학교, 사회로부터 생산성, 경쟁력 확보만이 행복의 첩경이라는 개뼉다구같은 물신주의 논리에 끊임없이 닥달당하고 세뇌되며 살아왔던 것이다. 


그래서 과정보다는 언제나 결과, 성과에 가치를 두는 태도를 정상이라 생각했다. 그 반대는 비정상이고.  


▣ 아메리카 노숙방랑 중 세칭 욜로족들을 자주 만난다. 비정상의 삶을 사는 괴짜인생들...

하지만 누가 진짜 비정상이고 정상일까? 



전통적 서구 자본주의적 윤리에 기반한 가치관으로 보면 욜로족은 정상궤도에서 이탈한 인생 떨거지 실패자들이다. 하지만 과연 무엇이 정상이고 비정상의 삶인가?를 철학적으로 묻기 시작하면 답이 그리 간단치 않다.  

    


물론 위에 말한 2번의 사이비 욜로가 아닌 1번의 진정한 욜로가 되려면 스스로 개념 정립부터 잘 되어 있어야 할거 같다. 자유와 방종, 여유와 나태는 언듯 비슷해 보여 혼동하기 쉽기 때문이다.

으르고 무책임한 히피 루저는 진정한 욜로족일 수 없다. 

  


길바닥 생활 중 얄팍한 개똥철학을 내세운 의지박약의 현실도피자들을 자주 본다. 예수의 사랑 붓다의 평화에 알게 모르게 노장사상이 버무려진 과거 진정한 히피정신은 점점 실종되어 간다. 


철학없는 삶을 사는 껍데기 인생들과의 영혼없는 대화... 만큼 짜증나고 시간 아까운 일도 없다.  



이성과 논리에 기반한 흔들림 없는 나만의 가치관, 그러면서도 열린 마음으로, 성장을 위한 자기부정을 서슴치 않으며 디오니소스적 긍정으로 융화되는 유연한 세계관....은 진정한 욜로족의 기본이고 출발점이다. 


그러나 대자유인의 막힘 없는 삶, 옆에서 우주가 폭발해도 흔들림 없는 평상심...은 거저 주어지지 않는다. 넘어지면 다시 일어서면서 매일 매일 수행자적 자세로...그러나 너무 개폼 잡을 것도 없이 그저 게임을 즐기듯이... 하루하루 삶에 직면하며 순간 순간 쟁취해 나가는 것이 아닐까. 


이 대목에서 세칭 유기체철학자 흰대가리(Alfred Whitehead)교수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30대 중반이후 내 생각과 세계관의 근저를 지배해온 위대한 가르침... 


이거 또 꼰대 아저씨의 장황설이 길어지려 한다. 괜히 "개저씨" 소리 안들으려면 이따우 이야긴 이런데다가 안하는게 좋은데... 


다만...입닥치고 실천...


▣ 얘는 룰루라고 요즘 우리가 빈대붙어 사는 베이스캠프-아트러브 주인부부께서 기르는 개- 산책할때마다 뒤뚱뒤뚱 따라 나온다.  

인간이 개를 사랑하는건 개들은 개소리 안하고 항상 듣기만 하기 때문이다. 

 


* 지난 주말 유보트-실비아를 타고 캘리포니아 황야를 가로 지르며  그대와 나눴던 대화... 


저작자 표시
신고